‘라디오 로맨스’ 종영까지 4회… 주목할 포인트 셋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KBS2 월화드라마‘라디오 로맨스’가 종영까지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수호(윤두준)와 송그림(김소현)의 달달한 러브라인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앞으로 주목해야 할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1. 주파수 맞춤 로맨스의 향방.
12년 전의 첫사랑과 다시 만나 연애를 시작한 지수호와 송그림은 라디오를 빙자한 갑을 계약서를 찢은 후 알콩달콩한 연애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지난 12회에서 수호와 그림의 앞을 막아선 이강(윤박)으로 인해 삼각 관계의 심화가 예고됐다. 늘 한걸음 뒤에 서 있던 남자 이강의 첫 직진이 라디오 커플의 연애전선에 어떤 바람을 불어오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2. 새벽 4시를 울리는 라디오.
팀을 해체시키려는 남주하(오현경)의 압력으로부터 ‘지수호의 라디오 로맨스’를 지켜낸 라디오 3인방 지수호, 송그림, 이강은 진정한 팀으로 거듭나는 듯 했다. 하지만 새벽 4시 편성을 받고 수호와 이강의 갈등이 심화됐다. “아무도 듣지 않는 시간대에 라디오를 할 수는 없다”는 수호와 “편성은 PD의 권한”이라며 “네가 없어도 우리는 생방송을 하겠다”는 이강이 의견을 좁히지 못한 것. 결국 수호는 “지수호 씨와 함께하고 싶다. 당신 아닌 DJ는 상상이 가지 않는다”는 그림의 설득에 첫 방송을 마쳤다. PD와 DJ로서 서로를 인정했던 두 남자와 새벽 4시의 라디오의 미래, 또 새벽 4시를 고집했던 이강의 숨은 진심은 무엇일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3. 우지우, 그 날의 비밀.
수호와 그림의 어린 시절 추억 속에는 정체불명의 소년이 한 명 존재한다. 그림이 간직한 편지의 발신자, 수호의 악몽 속 사고에 등장하는 소년 등으로 잠깐씩 등장한 소년. 우지우다. 그는 라디오국으로 전달되는 수호를 향한 협박편지와 연결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수호의 옛날 이름이 우지우”라고 했던 제이슨(곽동연)의 말에 그림은 ‘지수호=우지우=첫사랑’이라고 굳게 믿고 있는 상태다.

제작진은 “남은 방송에서는 수호와 그림의 인연 속 마지막 열쇠인 우지우의 사연, 그리고 수호의 악몽 속 그 날에 숨겨진 비밀이 밝혀진다”고 예고해 기대치를 높였다.

‘라디오 로맨스’ 13회는 오늘(1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