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2차 티저 공개…新舊 세대 격돌 그린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UHD ‘부잣집 아들’ 2차 티저영상 캡쳐

/사진=MBC UHD ‘부잣집 아들’ 2차 티저영상 캡쳐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의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분투하는 ‘부자 아들’ 이광재(김지훈)와 그를 적극적으로 조력하는 여성 김영하(김주현)의 이야기를 그린 가족드라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까부는 요즘 것들’과 ‘답답한 꼰대들’이라는 구도 아래 ‘신구(新舊)세대’의 격돌이 예고됐다. 먼저 ‘뼈 빠지게 키워놨더니 세상 무서운 줄 모르고 까부는 요즘 것들’이란 구세대의 일침으로 시작해 ‘틈만 나면 옛날 얘기만 하는 답답한 꼰대들’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요즘 것들’의 반격이 이어졌다.

넥타이를 머리에 두른 채 흥이 오른 가장 김원용(정보석), 피 흘리는 산모를 안고 다급히 의사를 찾는 이계동(강남길), 출산의 고통을 겪고 있는 박현숙(윤유선), 그리고 곧 태어날 손주를 떠올리는 할머니 박순옥(김영옥 등) 등 구세대를 대변하는 부모님들의 모습이 등장했다.

이어 만나면 싸움부터 하지만 달콤한 키스를 나누기도 하는 신세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까부는 요즘 것들’과 ‘답답한 꼰대들’이라는 양상을 ‘그래도 사랑하는 사람 사는 이야기’로 봉합하여 그려낼 제작진의 의도를 내비쳤다.

‘부잣집 아들’은 드라마 ‘전원일기’, ‘그대 그리고 나’, ‘그 여자네 집’, ‘맏이’ 등을 쓴 히트 작가 김정수가 집필을 맡았다. 오는 25일 첫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