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의 용기 “우리 모두가 가해자·피해자·방관자·동조자…성폭력 근절 위해 노력할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문소리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문소리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문소리가 지난 1일 개소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이하 ‘센터 든든’)에 대해 “응원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문소리는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센터 든든’ 개소를 기념해 열린 ‘영화계 성평등 환경 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 결과 발표 및 토론회’에 참여해 이같이 말했다.

문소리는 “센터 든든의 개소가 반갑다”며 “여성 영화인의 한 사람으로서 영화계의 성희롱과 성폭력 근절을 위해 보탬이 되고 싶다”고 했다. 이어 “센터에서 진행하는 예방 교육과 캠페인, 사업들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영화계에서 누구보다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문소리가 이날 토론회에 참여해 여성 영화인으로서 목소리를 내는 데에는 큰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다. 그는 “토론회에 참석할 수 있겠느냐는 물음에 주저한 게 사실이다. 솔직히 떨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서지영 검사의 용감한 폭로를 시작으로 이어진 미투 운동을 지켜보고 있었다. 몸과 마음이 아팠다. 내 주변의 많은 영화인들이 같이 아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모두는 가해자이거나 피해자이거나 방관자이거나 암묵적 동조자였음을 인정해야 한다. 몇몇 사람들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 전체의 문제임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되돌아봐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영화계 전반에 번진 미투 운동으로 인해 문화예술 전반에 곱지 않은 시선이 쏠리고 있는 데 대한 걱정도 피력했다. 문소리는 “한국 영화가 발전하고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제는 그 과정 역시 올바를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을 해야 할 때다. 나도 동참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센터 든든은 영화산업 내 성폭력 근절을 위한 기구다. 여성영화인모임이 운영하고 영화진흥위원회가 지원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