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윤시윤, 츤데레 매력 폭발…진세연과 로맨스 급물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대군' 윤시윤=진세연/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대군’ 윤시윤=진세연/ 사진제공=모아엔터테인먼트

‘대군-사랑을 그리다’ 윤시윤이 진세연을 향한 마음을 드러내며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는 이휘(윤시윤 분)가 성자현(진세연 분)을 향한 감정을 확인하고 마음을 굳혔다.

휘는 그림을 가르쳐 주겠다며 자현에게 데이트 신청을 했다. 휘는 자신의 그림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자현의 손목을 잡고 자세를 교정해줬다. 말로만 가르쳐줘도 된다는 자현에게 “말로만 안되겠소”라며 그녀의 손을 잡고 말을 태워주기 위해 이동했다. 갑작스럽게 스킨십을 하는 휘와 설렌 모습을 보인 자현, 두 사람은 시작부터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마음을 굳힌 휘는 다음날 자현에게 고백하기로 결심했다. 어느 정도 눈치챈 자현도 그를 만나기 위해 길을 나서며 앞으로 두 사람의 로맨스가 급 물살을 탈 것을 예고했다.

특히 윤시윤과 진세연의 남다른 케미가 눈길을 끌었다 무심해 보이지만 다정한 ‘일명 츤데레’ 매력을 선사한 윤시윤은 진세연의 마음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이제 막 시작을 알린 휘와 자현이 앞으로 또 어떤 로맨스 케미를 선보이게 될지, 설렘 가득한 모습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