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순례 감독 “미투 운동 공작설…본질 해칠까 우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임순례,리틀포레스트

임순례 감독 / 사진=텐아시아DB

임순례 감독이 최근 사회 전반에 퍼지고 있는 미투 운동을 두고 생겨나는 여러 설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 기념 행사가 열렸다. 임 감독은 든든의 공동 센터장으로 나선다.

임 감독은 “우리도 놀랄 만큼 지속적이고 끔찍한 성폭력 환경에 노출돼 영화 현장을 떠나야 했던 여성 영화인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활동 중인 여성 영화인들이 그런 현실에 노출되지 않도록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또 임 감독은 “미투 운동을 두고 일부에서는 공작설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대단한 우려를 표현다”고 밝혔다.

그는 “미세먼지가 많다고 해서 바깥에 안 나갈 순 없다. 먼지 원인을 찾아서 제거해야 건강한 삶을 할 수 있다”고 비유하며 “문제 발생 원인을 찾아 본질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민주사회로 가는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은 여성영화인모임이 운영하고 영화진흥위원회가 지원한다. 영화산업 내 성폭력 환경 조성을 위한 기구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