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호평 속 피날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빅스 레오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빅스 레오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그룹 빅스 레오가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의 마지막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레오는 지난 11일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더 라스트 키스’의 마지막 공연을 올렸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탁월한 가창력으로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15일부터 ‘더 라스트 키스’의 황태자 루돌프로 석 달 가까이 살며 성장했다는 호평을 얻었다.

레오는 전작 ‘마타하리’에서 2년 연속 주연을 맡으며 ‘택르망’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더 라스트 키스’에서 목숨보다 진한 사랑을 한 황태자 루돌프의 운명적인 삶을 깊은 감성 연기와 애절하고 부드러운 음색으로 표현했다는 평이다. 특히 황태자 루돌프의 유약함을 섬세하게 표현해 작품의 인기도 견인했다.

레오는 12일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연에 앞서 큰 역할을 잘해낼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다. 이 공연을 보신 분들이 좋은 기억을 가지고 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열심히 준비했는데 모든 분들이 힘을 주시고 끝까지 응원해주셔서 더 좋은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작품을 하면서 많은 부분을 배웠습니다.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배운다는 마음으로 좋은 무대를 만들도록 하겠다. 팬들, 빅스 멤버들 정말 고맙고 성실한 모습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뮤지컬을 봐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정말 감사드린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레오는 2014년 ‘풀 하우스’로 뮤지컬 연기를 시작했다. 2016년 ‘마타하리’ 2017년 ‘몬테크리스토’와 ‘마타하리’에 연속 발탁돼 흥행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더 라스트 키스’까지 성공적으로 마쳐 대세 뮤지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