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기억해’ 이유영X김희원, 新 스릴러 듀오의 탄생을 기억해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이유영(왼쪽)과 김희원이 배우 이유영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나를 기억해'(감독 이한욱,제작 ㈜오아시스이엔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유영(왼쪽)과 김희원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나를 기억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나를 기억해'(감독 이한욱)의 배우 이유영과 김희원이 새로운 스릴러 듀오의 탄생을 알렸다. 극적인 캐릭터로 변신한 두 사람이 남다른 케미와 열연을 예고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12일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나를 기억해’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를 담았다.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영화를 연출한 이한욱 감독은 “청소년 문제와 성범죄에 대해 다루고 있는 영화”라며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소설 ‘파리 대왕’을 읽고 있었는데 청소년 문제를 다룰 때 모티브로 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전작 ‘숨바꼭질’에 이어 다시 스릴러 장르를 선보이는 이 감독은 “스릴러 장르의 매력은 관객에게 정보를 얼마나 보여주고, 얼마나 감추냐에 있다”며 “이번에도 영화의 구성을 잡을 때 ‘관객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얼마나 긴장감을 가지고 볼 수 있을까’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유영,김희원,나를기억해

배우 김희원(왼쪽)과 이유영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나를 기억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극 중 사건의 실체를 쫓는 전직 형사 오국철 역을 맡은 김희원은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었다. 진짜 현실에 있을 법한 이야기이고, 실제로도 존재하는 이야기다. 이야기에 공감이 많이 돼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유영은 사건의 중심에 선 여고사 한서린 역을 맡았다. 극 중 격렬한 액션 장면들을 소화한 이유영은 “액션 연기는 힘들기보다 어려웠다”며 “때리는 것보다 맞는 게 그렇게 어려운지 몰랐다. 맞는 것도 연습이 필요해서 액션 스쿨에서 열심히 배웠다”고

김희원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너무 좋았다”며 “김희원 선배는 내가 지금까지 만난 사람 중에 가장 웃기다. 선배 덕분에 현장에서 계속 웃으면서 촬영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이에 김희원은 “이유영 씨가 다른 사람들보다 반응이 과하다. 더 잘 웃어준다. 칭찬받는 것 같아서 더하게 됐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감독은 ‘나를 기억해’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보이는 것 이외에 영화가 지니고 있는 메시지에 초점을 맞추면 될 것 같다. 왜 이런 이야기가 진행되고, 왜 이런 결론이 났는지에 대해 생각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나를 기억해’는 오는 4월 개봉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