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생 70주년 ‘앤드류 로이드 웨버 기념 콘서트’, 라민 카림루·브래드 리틀·마이클 리 뭉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앤드류 로이드 웨버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블루스테이지

‘앤드류 로이드 웨버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블루스테이지

작곡가 겸 뮤지컬 제작자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탄생 70주년을 기념한 ‘앤드류 로이드 웨버 기념 콘서트’가 세종문화회관 ‘개관 40주년 스페셜 기념 공연’의 첫 번째 공연으로 선정됐다. 오는 5월 2일부터 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5월 2일에는 국내 미공개작 포함 30여 곡을 만나는 ‘뮤직 오브 앤드류 로이드 웨버 콘서트’, 5월 4일부터 6일까지는 ‘오페라의 유령’의 감동을 압축한 듯한 전곡 갈라 ‘오페라의 유령 콘서트’가 공연될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는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대표작의 주역을 맡은 이른바 ‘웨버의 남자’를 만날 수 있다.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를 오가는 배우 라민 카림루(Ramin Karimloo), ‘세계 최다 팬텀’의 주인공 브래드 리틀(Brad Little), 한국과 미국의 ‘지저스’ 마이클 리강 뭉친다. 이들 외에도 뮤지컬 배우 김소현, 정선아, 차지연을 비롯해 고은성, 기세중, 박유겸, 배두훈, 백형훈, 이충주, 임정모, 조형균 등이 출연한다.

라민 카림루는 2003년 웨스트엔드 ‘오페라의 유령’에서 라울 역으로 웨버의 작품과 인연을 맺은 그는 2007년 만 28세의 나이로 팬텀을 맡아 ‘역대 최연소 팬텀’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이후 웨버가 직접 지목해 ‘러브 네버 다이즈’의 초연 팬텀 역과 웨스트엔드의 ‘오페라의 유령’ 25주년 기념 무대의 팬텀 역을 맡아 전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브래드 리틀은 ‘에비타’의 체 역으로 뮤지컬 데뷔해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의 지저스, ‘오페라의 유령’의 라울과 팬텀, ‘캣츠’의 올드 듀터러노미까지 웨버를 대표하는 4편의 작품에 모두 주역을 맡았다. 특히 ‘오페라의 유령’의 팬텀 역으로 미국, 아시아 전역에서 2700회 이상 공연하며 ‘역대 최다 팬텀’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JTBC ‘팬텀싱어’에서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프로듀서로 주목받은 마이클 리는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의 지저스 역으로 한국과 미국 관객들을 사로 잡았다. 지저스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유다, 시몬 등 대표적인 캐릭터를 모두 연기한 그는 고난도의 넘버로 손꼽히는 ‘겟세마네’로 화제를 모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