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규 “故조민기, 죄는 죄고 인연은 인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조성규 SNS

/사진=조성규 SNS

배우 조성규가 고(故) 조민기와 관련해 “연예계 분 바른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조성규는 12일 새벽 자신의 트위터에 “어제오늘, 조민기 빈소에 다녀왔다. 하지만 그가 28년간 쌓아온 연기자 인생의 그 인연은 어느 자리에도 없었다”고 적었다.

/사진=조성규 SNS

/사진=조성규 SNS

그러면서 “뭐가 그리 두려운가? 조민기의 죄는 죄이고 그와의 인연은 인연인데, 아니, 경조사 때마다 카메라만 쫓던 그 많은 연기자는 다 어디로 갔는가? 연예계의 분 바른 모습을 보는 듯했다”고 덧붙였다.

조민기는 지난달 성추문에 휩싸였다. 성희롱 및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두고 지난 9일 세상을 등져 충격을 안겼다. 조민기의 사망으로 이번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조민기의 발인식은 오늘(12일) 오전 엄수됐다.

조성규는 연예인 최초로 프로복싱 국제심판이 된 복서 탤런트다. 지난해 MBC ‘무한도전’과 파퀴아오의 대결 당시 주심으로 나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