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혜선, 결국 파산 신청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김혜선 / 사진제공=KBS2 '1 대 100'

배우 김혜선 / 사진제공=KBS2 ‘1 대 100’

배우 김혜선이 파산 절차를 밟는다.

12일 법원 등에 따르면 김혜선은 지난해 12월 말 서울회생법원에 파산 신청서를 냈다.

김혜선의 빚은 23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김혜선이 4억여원의 세금을 체납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논란을 빚었다. 당시 김혜선의 소속사는 “고의적 체납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1995년 결혼해 8년 만에 이혼한 김혜선은 2004년 재혼했으나 5년 만에 다시 이혼했다. 김혜선은 이 과정에서 두 번째 남편과 결혼 생활 중 17억원의 빚을 떠안게 됐다. 전 남편의 빚을 갚기 위해 5억원을 투자했으나 사기를 당해 돈을 날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선은 이후 2014년부터 열애 해온 사업가와 2016년 5월 결혼을 발표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