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4년 만의 리얼리티”… ‘아이콘TV’, 4월 첫 방송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이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아이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이 데뷔 4년 만에 첫 리얼리티 ‘아이콘TV’를 선보인다.

아이콘은 지난 11일 오후 열린 팬미팅 ‘iKON 2018 PRIVATE STAGE, RE·-KONNECT’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비아이는 “저희가 데뷔 4년 만에 처음으로 ‘아이콘TV’를 찍게 됐다. 무척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진환은 “저희가 회의에도 참여하고 많은 아이디어를 내고 있다”며 기대를 부탁했다.

‘아이콘TV’는 오는 4월 첫 방송을 내보낼 예정이다. 무대 위의 화려한 모습과는 또 다른 아이콘의 매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로써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는 아이콘 팬들의 소망을 듣고 맺은 모든 약속을 지켰다. 음악 활동은 정규 2집 앨범 발매 이후에도 깜짝 신곡으로 국내 활동을 연장했고,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왕성한 출연과 팬미팅 개최, 마지막으로 ‘아이콘TV’까지. 아이코닉(팬클럽)의 행복한 기다림이 현실로 실현됐다”고 설명했다.

아이콘 역시 이번 팬미팅을 통해 각별한 팬사랑을 보였다. 특히 진환은 “정말 많이 그리웠다”고 했고, 비아이는 “기대하면서 기다릴 수 있게 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또 멤버들은 “국내 첫 프라이빗 스테이지라 감회가 새로웠고, 굉장히 설렜다. 오늘 내내 많이 웃었다”며 “서로에게 자랑이 되는 존재였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이날 ‘2018.06’이라고 적힌 티저도 공개됐다. 아이콘은 “2018년에는 많이 기다리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힌트를 드렸다. 어떤 방식이 될지 모르지만 6월에 꼭 만나게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이콘은 팬들이 요청한 곡을 라이브로 부르고 멤버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낸 예능 코너 등을 선보였다. 앙코르 무대에서는 2층에 자리한 팬들에게 가까이 다가가 눈을 맞추며 호흡했다.

아이콘은 지난 1월 발매한 2집 타이틀곡 ‘사랑을 했다’로 음원차트 43일간 1위를 기록했다. 이후 발표한 ‘고무줄다리기’로는 전 세계 11개국 아이튠즈 정상을 휩쓸었다.

데뷔 이래 최고의 전성기를 맞은 아이콘은 특별 휴가를 받아 제주도에서 힐링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