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하, 정승환 콘서트 깜짝 등장..’환상의 듀엣’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윤하(왼쪽), 정승환 / 사진제공=안테나

가수 박윤하(왼쪽), 정승환 / 사진제공=안테나

2014년 SBS ‘K팝스타4’ 출신 가수 박윤하가 정승환의 첫 번째 단독 콘서트에 등장했다.

정승환은 지난 10일과 11일 서울 대현동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콘서트 ‘그리고 봄’을 열었다. 특별 손님으로 나온 박윤하와 듀엣 공연을 펼쳤다. 두 사람은 ‘K팝스타4’에서 인연을 맺었다.

정승환, 박윤하는 이번 콘서트에서 2015년 1월 18일 방송된 ‘K팝스타4’에서 보여준 이현우의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를 불렀다. 3년 만에 다시 맞춘 호흡에 관객들은 호응했다.

박윤하는 정승환의 첫 단독 공연에 양일간 출연해 듀엣 호흡을 맞췄다.

박윤하는 ‘K팝스타4’ 출연 당시 청아한 목소리와 재능으로 톱(TOP)6까지 진출했다. 현재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에 소속돼 음악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