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김강우X유이X정상훈X한선화, 본격 ‘4각 관계’ 돌입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자굳' 방송화면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화면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에서 김강우, 유이, 정상훈, 한선화가 4각 관계의 본격화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오작두의 첫사랑 장은조(한선화)와 청월당 대표 에릭조(정상훈)가 계약 결혼을 시작한 오작두(김강우), 한승주(유이)와 얽히고설키기 시작했다.

먼저 한승주는 에릭조에게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청월당 주차장에서 시비를 건 에릭조에게 카리스마 넘치는 후진 실력과 시원한 팩트 폭격으로 그의 혼을 쏙 빼놓은 것. 한승주의 카리스마에 반하고도 이를 부정하는 에릭조의 모습은 웃음을 선사했다. 다음 만남에선 이들이 또 어떤 유쾌한 에너지를 만들어낼지 기다려지게 한다.

이어서 장은조는 귀국 기자회견과 함께 스타 국악인으로 화려하게 등장했다. 그를 이용한 새 프로젝트로 다시 오혁 찾기에 나선 에릭조는 사심을 담아 한승주를 PD로 추천했다. 이는 장은조와 한승주가 만날 수밖에 없는 계기를 마련하며 흥미진진함을 높였다.

결국 우연히 오작두가 한승주와 함께 있는 모습을 보게 된 장은조는 그를 찾아가기에 이르렀다. 4회 말미 그려진 오작두와 장은조의 재회는 극의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서로를 마주한 눈빛에 서린 반가움과 놀라움 그리고 묘한 분위기는 시청자들을 한층 몰입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과거 두 사람이 헤어지게 된 이유에 최고의 악기장이자 오작두의 할아버지인 오금복옹의 죽음이 얽혀있음을 암시해 과연 이들이 감추고 있는 사연이 무엇일지 더욱 궁금증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오작두의 비밀은 극에 쫄깃한 긴장감을 더했으며 복잡하게 얽힌 네 남녀는 새로운 갈등을 예감케 했다. 불가항력적인 사랑에 빠진 에릭조, 아련한 첫사랑 장은조의 출현은 한승주와 오작두의 로맨스에 어떤 새로운 변화를 불러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