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부터 레드벨벳까지… SM, 전세기 타고 아랍 간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MTOWN LIVE'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TOWN LIVE’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글로벌 공연 브랜드 ‘SMTOWN LIVE’가 아랍 지역에 처음 상륙한다.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DUBAI(에스엠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6 인 두바이)’가 오는 4월 6일 오후 6시(현지시간) 두바이의 오티즘 락스 아레나(Autism Rocks Arena)에서 열린다.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엑소, 레드벨벳 등 SM 소속 아티스트들이 출연해 다채로운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두바이에서 대규모 K-POP 콘서트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SMTOWN LIVE’는 2008년 첫 투어를 시작한 이래 서울·뉴욕·LA·파리·도쿄·베이징·상하이·방콕·싱가포르 등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펼쳐졌다. ‘한국 단일 브랜드 공연 최초 프랑스 파리 공연’ ‘아시아 가수 최초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 공연’ ‘해외 가수 최초 중국 베이징올림픽주경기장 공연’ 등 다양한 기록도 세웠다.

이번 공연이 펼쳐지는 오티즘 락스 아레나는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제니퍼 로페즈(Jennifer Lopez), 에드 시런(Ed Sheeran), 엘튼 존(Elton John) 등 세계적인 뮤지션들이 콘서트를 펼친 두바이의 대형 야외 공연장이다. 한국 가수의 공연은 ‘SMTOWN LIVE’가 처음이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SM은 이번 공연을 위해 특별 전세기를 이용한다. 아티스트들과 스태프 전원이 전세기 편으로 함께 이동한다는 설명이다.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DUBAI’는 두바이 관광청이 지원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