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지훈, 카메라 밖에서도 ‘훈훈 비주얼’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부잣집 아들' 김지훈/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부잣집 아들’ 김지훈/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배우 김지훈이 심쿵 아이컨택으로 여심을 흔들고 있다.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UHD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 철부지 금수저로 열연할 김지훈이 카메라 안팎으로 훈훈한 비주얼을 발산해 눈길을 끈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김지훈)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김주현)의 이야기다.

김지훈은 풍족한 가정환경에 넘치는 사랑을 받고 자란 부잣집 아들 ‘이광재’역을 맡았다. 그는 황태자에서 밑바닥 인생으로 전락한 철부지 금수저의 좌충우돌 시련극복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귀티 나는 비주얼과 개성 강한 빈티지 스타일링 역시 굴곡 없이 자유분방하게 살아온 이광재의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만들고 있다. 특히 그윽한 눈빛과 특유의 장난스러운 미소가 벌써부터 안방극장의 ‘여심 스틸러’ 탄생을 예고한다.

김지훈은 ‘부잣집 아들’의 촬영이 한창인 현재 바쁜 일정을 무리없이 소화해내며 작품에 몰입하고 있다. 밤샘 촬영이 이어지는 와중에도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를 살뜰이 챙기며 촬영장의 힐링남으로 활약하고 있다고.

이처럼 김지훈은 그간 선보였던 강렬한 카리스마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유쾌함이 가득한 긍정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새로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부잣집 아들’은 ‘밥상 차리는 남자’ 후속으로 오는 25일(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