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이엘리야, 재벌가 공주님 완벽 표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엘리야 / 사진제공=OCN '작은 신의 아이들' 방송화면

이엘리야 / 사진제공=OCN ‘작은 신의 아이들’ 방송화면

배우 이엘리야가 재벌가 공주님 역할을 제대로 표현하며 호평받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 4회에서는 두 얼굴의 여인 백아현 역을 맡은 이엘리야의 활약이 돋보였다.

백아현은 담당 검사인 주하민(심희섭)에게 연쇄 살인마 한상구(김동영) 사건에 대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거짓 진술을 했던 지난번과 달리, 조력자인 주하민 앞에서는 “둘 중 하나만 살아남는 게임 같은 거랬어. 난 칼을 들었어. 한 명만 살아남을 수 있다면 반지하방 세들어 사는 그 여자애보단 내 목숨이 비싸잖아”라고 말했다. 백아현의 본색이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이후 백아현은 검사실을 나오며 마주친 천재인(강지환)이 피해자를 무엇으로 매수했냐고 묻자 “그 여자애 미래를 사줬어요. 몇 푼 안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궁금한 게 많으신 것 같은데, 수저 바꿔 물고 다시 태어나 봐요”라면서 자리를 떠나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이엘리야는 서늘한 눈빛과 여유로운 말투로 백아현의 양면성을 표현하고 있다.

이엘리야를 비롯해 강지환, 김옥빈, 심희섭 등이 출연하는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얽힌 음모를 파헤치는 신들린 추적 스릴러다. 주말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