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이정수, ‘살림남’ 됐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개그맨 이정수와 가족들 / 사진제공=EBS

개그맨 이정수와 가족들 / 사진제공=EBS

개그맨 이정수가 ‘주부 9단’이 되어 돌아왔다.

과거 KBS2 ‘개그콘서트’의 ‘우격다짐’ 코너를 통해 “분위기 다운되면 다시 돌아온다”는 유행어를 탄생시킨 이정수가 ‘6년차 살림꾼’으로 지내고 있다. 이 모습이 오는 13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되는 EBS1 ‘우리만 이런家’에서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청소, 요리, 빨래 등 집안일부터 육아까지 못 하는 게 없는 살림의 달인이 되어 나타난 이정수. 딸이 다니는 유치원 행사에 찾아가는 것도 물론 그의 몫이다. 아줌마들과의 만담은 기본, 육아 조언까지 해주며 ‘주부’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뽐낸다.

결혼한 지 6년차이지만 이정수 부부는 아직도 신혼 생활 중이다. 그는 ‘결혼 6년차’가 아닌 ‘연애 9년차’라고 말하고 다닌다. 그가 직접 운영하는 블로그에서는 아내를 ‘봄봄’이라는 애칭으로 부르며 ‘바라만 봐도 예쁘다’는 등 닭살 멘트를 아낌없이 쏟아낸다는 설명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