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처음으로’ 강호동X이수근의 ‘공감형 진행’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E채널 '태어나서 처음으로' 방송 캡쳐

/사진=E채널 ‘태어나서 처음으로’ 방송 캡쳐

E채널 예능프로그램 ‘태어나서 처음으로’ 강호동과 이수근이 ‘공감형 진행’으로 눈길을 끌었다.

10일 방송된 ‘태어나서 처음으로’에서는 지난 첫 방송에 이어 한현민과 함께 첫 경험에 도전하는 이승철의 모습과, 새롭게 등장한 이원종이 강남과 함께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강호동과 이수근은 첫 경험에 도전하는 인생 선배 이승철과 이원종에 감정 이입하며 ‘공감형
진행’을 이끌어냈다. 이승철과 한현민이 함께 찜질방에 가자 강호동과 이수근은 “아들과 목욕탕 가기는 아빠들의 로망이다”라며 부러워했다.

이원종의 관찰 카메라에 가장 몰입한 것도 강호동과 이수근이었다. 카페에서 매니저 없이 장시간 앉아 있는 이원종에게 강남이 신분을 숨긴 채 바로 옆 자리에 앉았다. 낯을 가리는 성격인 이원종은 어색해서 어쩔 줄 몰라 했다.

이 모습을 본 이수근은 “나는 누군지 모르는 상황이니까요. 일반인 인줄 알 수도 있잖아요”라며 이원종에 감정 이입 했다.

또한 강남이 카페에서 주문을 해본 적이 없는 이원종에게 커피를 주문 해 달라고 하자 당황했다. 이 모습을 본 강호동과 이수근은 “경험 없는 이원종에게는 큰 도전이었을 듯” “누군가에게는 당연한 일이 또 누군가에게는 어려운 도전일 수도 이해해 줘야해”라며 이원종에 공감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