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곽정은, 역시는 역시…예리한 연애 심리 분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방송 캡쳐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방송 캡쳐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 예리한 연애 심리 분석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10일 방송된 ‘연애의 참견’ 8회에서는 작가 곽정은이 ‘프로 참견러’로 첫 합류한 가운데 하나의 사연을 다각도에서 면밀하게 파헤쳤다.

‘프로 참견러’들에게 SOS를 보낸 고민녀는 7년 간 자신이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언제나 곁을 지켜주었던 남자친구에게 마음을 허락하고 결혼까지 약속하게 됐다고. 하지만 그 이후 고민녀의 옷, 화장법을 지적하는 것도 모자라 같이 떠난 여행에서 연락두절이 되는 등 180도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여기에는 남자 친구 나름의 가슴 아픈 사연이 존재했다. 바로 지난 7년 동안 고민녀를 따라다니며 받았던 상처로 인해 그녀가 한 행동을 고스란히 되갚아주고 있었던 것. 결혼을 다시 생각해보자는 말에 눈물로 진심을 고백, 용서를 구하는 그를 다시 믿어도 될지 그녀의 혼란스러움은 더욱 가중됐다.

곽정은은 “이 연애는 파워게임이 된 것 같다”고 말하며 남자친구의 방식에 “모멸감을 돌려주는 걸로 갚는다면 그건 연애도 아니고 사랑도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이어 “서로를 바라보는 방식이 완전히 달랐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남자친구에게 여자는 쟁취의 대상이다. 물고기를 잡으면 그걸로 끝인 거다. 결혼을 약속했기 때문에 더 이상 구애를 하거나 순정을 바치거나 말을 부드럽게 할 필요가 없어진 상태에다가 오기가 합쳐졌다”라며 남자친구의 심리를 심도 있게 해석했다.

더불어 “여자 입장에서는 결혼을 약속했으니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보통의 사랑을 한 건데 남자의 마음이 삐뚤어져 있다”고 이들의 연애가 엇갈릴 수밖에 없는 이유를 명확하게 설명했다.

더불어 마지막 결론에 이르러서 곽정은은 이 결혼을 잠시 보류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김숙이 “보류가 없다면?”이라며 양단간의 선택을 요하자 그럼 도망쳐야 한다고 강력하게 어필했다. 그녀의 돌직구에 나머지 프로 참견러들 또한 동감, 모두들 ‘이 결혼은 안된다’는 최종 의견을 도출해냈다.

‘연애의 참견’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10분 KBS joy와 KBS drama 채널을 통해 동시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