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 오수’ 이종현·김소은, 자판기 앞 신경전 ‘무슨 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 IMTV

/사진=㈜ IMTV

OCN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연출 남기훈) 이종현과 김소은이 한밤중 자판기 앞에서 신경전을 벌인다.

‘그남자 오수’ 측은 11일 오수(이종현)가 자파기 앞에서 날카로운 표정으로 유리(김소은)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오수는 팔짱을 끼고 무언가 할 말이 있어 보이는 표정으로 우두커니 서 있어 유리에게 어떤 말을 전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유리 역시 무언가 불만이 있는 표정으로 오수와 마주하고 있다. 자판기에서 떼어낸 의문의 종이를 양손에 들고 있다.

달달한 분위기를 풍기려다가도 마주치면 아옹다옹 날을 세우는 두 사람이 언제쯤 본격적인 사랑을 시작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남자 오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