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정유미X이광수, 지구대 첫 출근부터 ‘멘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라이브'

/사진=tvN ‘라이브’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정유미, 이광수가 드디어 지구대에 첫 출근한다.

11일 방송될 ‘라이브’ 2회에서는 중앙경찰학교를 떠나 홍일지구대로 첫 출근하는 한정오(정유미), 염상수(이광수)의 모습이 그려진다.

방송에 앞서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한정오와 염상수는 넋을 잃고 ‘멘붕’에 빠져있다. 폼 나게 범인을 잡고, 멋지게 사건을 해결하는 경찰을 꿈꿨건만, 지구대에는 주취자들만 연달아 찾아오고 있다. 아수라장이 된 지구대 안, 그보다 더 엉망진창이 된 한정오, 염상수의 모습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시선을 강탈한다.

한정오, 염상수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지구대장 기한솔(성동일)은 명령을 내리고 있다. 여기에 한정오는 급격히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당황해 하는 모습. 과연 신입경찰들을 멘붕에 빠트린 지구대 첫 출근 날의 풍경은 어떤 모습일까.

또 2회에서는 한정오, 염상수의 지구대 첫 출근과 함께, 홍일지구대 대원들의 모습이 등장할 예정이다. 성동일, 장현성, 신동욱, 이시언 등 각양각색 개성을 가진 경찰 캐릭터들과의 만남이 기다리고 있다.

‘라이브’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2회는 오늘(11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