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솔로 콘서트 방불케 한 첫 단독 팬미팅 “사랑에 보답하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YG엔터테인먼트

/사진=YG엔터테인먼트

가수 은지원이 첫 개인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은지원은 지난 10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2018 PRIVATE STAGE-1 THE LAND’를 열고 3800여 팬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현장에는 국내 팬은 물론 연인, 부부, 해외 팬 등 다양한 관객들이 참석했다.

은지원은 ‘8t. Truck’ ‘올빼미’로 오프닝 무대를 장식했다. 그는 “젝스키스로 멤버들과 함께하다가 혼자 무대를 준비하니까 굉장히 떨렸다. 마치 무대에 처음 서는 것처럼 느낌이 묘했다”고 말했다.

이날 은지원은 ‘DANGEROUS’ ‘WHAT U ARE’ ‘미카사로’ ‘만취 IN MELODY’ ‘ONE’ 등 13곡의 무대를 펼쳤다. 은지원은 “엊그제 불렀던 노래 같은데 기본 10년이 지난 노래”라며 “그래도 제가 가사를 기억하더라. 과거 노래를 지금 부르니까 당시 생각도 나고 감회가 새롭다”고 했다.

팬들을 위한 스페셜 무대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긴 가발과 블랙 수트로 여장을 한 은지원은 렉시의 ‘애송이’를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완벽히 재현했다. 또 윤도현의 ‘사랑했나봐’로 달달한 러브송을 선물했고 우쿨렐레를 직접 연주하며 감성적인 무대를 펼쳤다.

또 선미 ‘가시나’ 춤을 선보이는가 하면, 영화 ‘범죄 도시’의 ‘장첸’ 분장도 불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 무렵에는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팬들과 단체 사진을 촬영하며 추억을 공유했다.

은지원은 “여러분 사랑에 보답하는 은지원이 되겠다. 앞으로도 다양한 무대로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