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김태훈 교수, 다음주 세종대 조사위 출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김태훈/사진=액터컴퍼니 제공

배우 김태훈/사진=액터컴퍼니 제공

제자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태훈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교수가 오는 13일 학교에 서 꾸려진 성폭력조사위원회에 출석한다.

11일 세종대 등에 따르면 김승억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세종대 성폭력조사위는 오는 13일 열린다. 김 교수는 회의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성폭력조사위는 김 교수를 조사하는 동시에 다음 주부터 영화예술학과 학부생 200여명과 대학원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추가 성추행·성폭행 피해가 있는지 등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조사위는 학생들의 익명성을 보장할 수 있게끔 집으로 수취인부담 우편봉투를 보내고 제보할 피해 사례가 있으면 회신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제보 내용은 조사위원 중 한 명인 성폭력상담소장만 확인하기로 했다. 세종대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1990년대 말 세종대 영화예술학과에 입학했다는 A씨는 지난달 27일 온라인에 글을 올려 20여년 전 김 교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김 교수가 그 이후에도 지속적인 관계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또 28일에는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대학원에 다녔던 B씨가 3년 전 김 교수가 차 안에서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B씨는 “논문 심사 때문에 당시에는 문제 제기를 못 했다”고 말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 교수는 사과문을 통해 ‘A씨와는 사귀는 사이였으며 B씨와는 서로 호감을 느끼고 있다고 착각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교수직에서 사퇴하고 연극계에서도 물러나기로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