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강지환, 연쇄살인마 김동영 죽음에 절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OCN '작은 신의 아이들' 방송 캡쳐

/사진=OCN ‘작은 신의 아이들’ 방송 캡쳐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 강지환이 2년 만에 조우한 연쇄살인마의 죽음을 지켜보며 절규했다.

10일 방송된 ‘작은 신의 아이들’ 3회에서는 천재인(강지환)과 김단(김옥빈)이 백아현(이엘리야)의 피 묻은 드레스에서 나온 세 사람의 핏자국을 바탕으로, 실종자들과 용의자 한상구(김동영)를 찾아 나서는 과정이 숨 쉴 수 없이 몰아쳤다.

천재인은 동생을 죽인 범인 한상구를 꼭 찾겠다는 일념 하에 김단을 다시 찾아왔고, 두 사람은 백아현과 함께 실종됐다고 추정되는 여대생 최은유의 집을 찾아 꼼꼼히 수사에 나섰다.

끈질긴 추리 끝에 천재인은 최은유와 다른 실종자들의 연결고리가 ‘천인교회’라는 것을 알아냈다. 천재인과 김단이 천인교회를 찾아 사건에 대해 물어보던 찰나, 얼굴 한 쪽이 참혹하게 일그러진 한상구가 김단을 스쳐 지나갔고, 낌새를 눈치 챈 두 사람이 한상구를 쫓았다. 하지만 한상구는 이미 빠르게 도주, 천재인의 탄식을 자아냈다.

직후 천재인은 사건 당사자인 백아현을 강하게 압박해 한상구의 아지트를 찾아갔지만, 김단은 자신만의 직감에 의해 최은유의 집으로 방향을 돌려 한상구를 기다렸다. 마침내 한상구가 나타나 김단을 살해하기 직전 천재인이 최은유의 집에 극적으로 도착했고 천재인과 한상구의 격렬한 몸싸움 끝에 두 번째 체포에 성공한 것.

그러나 천재인은 취조를 이어갈수록 한상구에게 배후가 있다는 생각에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고 아무런 힌트를 얻지 못한 채 사건은 검찰로 넘어가게 됐다.

한상구는 검찰로 호송되던 사이 탈주를 시도했다. 경찰을 인질로 붙잡은 한상구와 형사들이 총을 마주 겨누는 대치 상황이 벌어졌다. 이내 한상구에게 총격이 이어지고, 한상구는 김단의 손을 잡은 채 끝내 최후를 맞게 됐다.

동생의 사망 원인을 밝히지 못한 채 죽어가는 한상구를 보며 “죽지 마, 죽으면 안 돼!”라며 절규하는 천재인과 사망 직전 자신을 “별아”라고 부른 한상구로 인해 과거의 기억이 설핏 떠오른 김단의 모습이 교차됐다.

‘작은 신의 아이들’ 4회는 오늘(11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