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김정현·이이경·손승원, 그들만의 사랑법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쳐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이 본격적인 로맨스를 시작한 가운데 그들의 사랑법이 공개됐다.

◆ 김정현, 시니컬 까칠남? 꿀 떨어지는 멜로 눈빛 장착하니 이리 좋을 수가!

동구(김정현)는 윤아(정인선)에게 남다른 배려심으로 여성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미혼모를 지원하는 제빵학원을 알아봐 주고 마트에 불이 났다는 뉴스를 보고 한걸음에 달려갔다. 마음을 인정한 후에도 키다리아저씨 식 사랑은 계속됐다. 몰래 코트를 선물하려 머리를 쓰기도 했고 육아에 지친 윤아에게 휴가를 주기도 했다. 잠든 윤아를 바라보던 동구의 꿀 떨어지는 멜로 눈빛은 숨기려야 숨길 수 없는 깊은 사랑의 감정을 시청자에게도 고스란히 전달했다.

◆ 이이경, ‘망가져도 설렘폭발’ 사고유발자의 흑기사 변신

상상 초월 사고로 ‘와이키키’를 발칵 뒤집어 놓는 준기(이이경)지만 서진(고원희)의 진지한 꿈 앞에서는 흑기사로 변신했다. 뒤늦게 면접 합격 소식을 접한 서진이 도착할 시간을 벌기 위해 무작정 면접장에 들어가 난동을 부리기도 했고, 꽃게맨과의 협업으로 가면가왕 볼빨간 쭈꾸미 대기실에 침투해 정체를 알아내기도 했다.

온몸을 던진 무모한 해결책으로 서진에게 도움을 주는 과정은 준기다웠다.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던 서진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밀었으니 생색을 낼 법도 한데 그저 따뜻한 미소로 서진을 담담히 응원하는 모습은 민둥 눈썹과 문어맨 복장마저도 멋져 보이는 ‘준기 매직’을 선사하며 서진과 시청자의 마음을 훔쳤다.

◆ 손승원, 모태 솔로 순둥이도 사랑 앞에서는 상남자

순둥이 두식(손승원)도 사랑 앞에서는 상남자가 된다. 우연히 첫사랑 맑음(한보배)을 만난 두식은 전에 볼 수 없었던 깡과 결단력을 장착했다. 에로 배우 맑음을 알아보고 무례한 발언을 일삼는 취객에게 달려가 얼굴에 케이크를 던졌고, 불편한 영화 촬영을 해야 하는 맑음을 보호하기 위해 무모한 결단력으로 계약금과 위약금을 모두 갚아주겠다는 대형 사고를 쳤다.

맑음에게 속사정을 털어놓지 못한 채 경륜장에 발을 들이고 각종 알바를 넘어 임상시험 알바까지 도전하는 열혈 순애보가 환장 속에서도 빛났다. 새로운 도전을 위해 중국으로 떠나겠다는 맑음을 잡지 않고 보내주는 두식의 애틋한 순정은 시청자의 가슴을 울렸다.

◆ 김정현X이이경X손승원, 망가져도 사랑할 수밖에 없다

평소에는 서로 못 잡아먹어 안달인 청춘군단이지만 위로가 필요한 순간에는 끈끈한 우정을 발휘한다. 청춘군단은 면접에 탈락한 서진을 위로하기 위해 릴레이 위로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끝내 경찰서에 집결하는 환장의 상황까지 펼쳐졌다. 서진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오빠들’이었다. 동구, 준기, 두식은 깊숙한 곳에 숨겨뒀던 1그램의 잔망 매력까지 끌어내 경찰서 앞 한밤중의 스트립쇼를 펼쳤다. 멋짐이라고는 1도 없는 이상한 상황이지만 절망한 서진을 위해 무엇이라도 하겠다는 오빠들의 훈훈한 살신성인이 유쾌한 웃음과 함께 설렘을 자극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