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유이, 계약 부부 생활 본격 시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 캡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 캡쳐

MBC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 3, 4회 방송에서는 계약 결혼을 이행 중인 오작두(김강우)와 한승주(유이)가 서로에게 한발 더 가까워진 모습이 그려졌다.

10일 방송에서 한승주는 집에 들어서기 직전까지 가스총으로 오작두를 경계하다가도, 혼자라는 공포가 들이닥친 순간 그를 껴안으며 의지했다. 이어 원망 섞인 안도를 내비치는 한승주와 급작스러운 스킨십에 설렌 오작두는 시작부터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또한 형광등 갈기, 벌레 잡기, 분리수거 등 집안일을 데릴남편의 생활 수칙으로 정하고 대외적인 활동에선 ‘자기야’ 호칭이 필수라며 당부한 장면은 두 사람이 서로의 필요한 부분을 채워줄 ‘생활 공동체’형 부부에 본격 돌입했음을 보여줬다.

이러한 두 사람의 계약 결혼은 집 밖에서도 변화를 몰고 왔다. 한승주에게 맞선을 제안한 아주머니의 오지랖은 오작두의 “자기야” 한마디로 해결, 수리비 덤터기를 씌우려 한 정비사는 그가 나타나자 꼬리를 내린 것. ‘혼자 사는 여자’라서 겪어왔던 일상을 달라지게 한 데릴남편의 강력한 존재감을 실감케 한 것은 물론 둘의 어설픈 부부 행세는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목숨을 위협 받는 상황에서도 여전히 자신의 곁에 머무른 오작두를 본 한승주의 울컥한 표정은 보는 이들마저 짠하게 했다. 동치미와 계란프라이 뿐인 소박한 오작두의 밥상일지라도 외로웠던 한승주에게는 더없이 큰 위안이 되었다.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며 “안 가고, 같이 있어줘서 고맙다구요!”라고 본심을 내비친 한승주와 그가 민망하지 않도록 모른 척 말을 이어가는 오작두의 사소한 배려 역시 훈훈함을 자아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