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 그만둘까 고심하는 거 같다” 너스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이영자가 지난 방송을 돌아봤다.

1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출연진들이 정규 첫 방송을 축하했다.

전현무는 “파일럿 홍수 속에 정규 편성 되기가 쉽지 않은데, 꾸준히 화제가 된 덕이다”라며 이영자에게 “누나 덕이에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나는 아니고, 우리 매니저가 인기가 너무 많아졌다”고 밝혔다. 송은이는 “아직 그 매니저분과 함께 일하고 있나?”라고 물었고, 이영자는 “지금 그만둘까 고심하는 거 같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