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김병기에 “이제 그만 하와이로 가세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KBS2 ‘황금빛 내 인생’의 박시후가 김병기와 팽팽한 대립을 형성했다.

10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최도경(박시후)과 노양호(김병기)가 서지안(신혜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노양호는 최도경에게 서지안을 불러 대화를 나눈 사실을 밝혔다. 이에 최도경은 “할아버지, 사과하려고 지안이를 부르신 게 아니죠? 지안이가 이미 다 알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부르신 거죠? 뒷처리 하라고”라고 말했다.

이어 최도경은 화가난 말투로 “퇴원수속하고 오는 길입니다. 이제 그만 하와이로 가세요. 티켓도 끊어놨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