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김남주, 고준 살인 사건 피고인으로 법정에 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미스티'/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미스티’/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미스티’ 김남주가 드디어 오늘(10일) 피고인으로 법정에 나타난다.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가 오늘(10일) 피고인이 된 고혜란(김남주)의 재판 현장을 공개했다. 혜란의 담당 변호사로 아내와 함께 법정에 선 남편 강태욱(지진희)은 그가 지난밤 갑자기 나타난 목격자와 자신만만한 검사 변우현(김형종)에 맞서 또 한 번 흔들림 없이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1회에서 기어이 혜란을 기소한 변우현. 우편물을 받고 잠들어 있는 태욱의 뒷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혜란은 결심이 선 듯 방송국 부사장을 찾아갔다. 법원에서 날아온 우편물을 내밀며 국장 자리를 약속할 테니 자신의 편이 되어달라던 부사장에게 “강율에서 제 사건 맡아주세요. 무조건 이겨주는 것까지가 조건”이라는 조건을 제시했다.

뒤늦게 기소 사실을 알게 된 태욱은 “왜 나한테 말 안 했니?”라며 물었지만, 혜란은 “당신한테 이 사건 안 맡길 거야. 그러니까 신경 쓰지 않아도 돼”라며 전화를 끊었다. “죽은 케빈 리(고준)하고 와이프 사이에 별의별 소문 다 도는데 재판에 변호까지 맡아야 한다니. 너무 짠하고 불쌍하지 않니?”라는 이연정(이아현)의 말처럼 태욱을 사랑하기에 제 일로 상처받고 아파하는 모습을 볼 수 없었던 것.

항상 남자에 속고 사랑에 속고, 그래서 불행했던 엄마처럼은 살지 않을 거라 다짐했던 혜란. 그래서 태욱과의 결혼도 자신 있었으나 결국 사랑에 빠졌고 “너한테 내가 너무 미안하고. 너 때문에 내가 아파. 만약에 이런 게 사랑이라면 강태욱 널 사랑하는 거 같아. 그러니까 우리 이제 그만하자”라며 이별을 고하게 됐다. 하지만 태욱은 강율 로펌의 변호사로 혜란 앞에 나타나며 희망 어린 반전을 알렸다.

관계자는 “오늘(10일) 밤 혜란의 재판이 시작된다. 지난 11회에서 갑자기 나타난 목격자가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놀라운 증언을 하게 된다”고 예고했다.

‘미스티’ 오늘(10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