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전소민, 인간 비타민 다운 ‘애교 퍼레이드’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크로스'

사진=tvN ‘크로스’

tvN ‘크로스’ 전소민이 밝은 매력으로 현장에 활력을 선사하고 있다.

‘크로스’(연출 신용휘, 극본 최민석)는 10일 촬영장을 더욱 활기차게 만들고 있는 전소민의 애교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크로스’ 12회에서 선림병원 내 불법 장기이식 커넥션을 파헤치는 고경표(강인규)의 든든한 지원군 활약과 함께 눈물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전소민이 이번에는 깜찍한 애교로 무장해 눈길을 끈다. 특히 애교 넘치는 그의 모습이 현장 곳곳에서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 속 전소민은 에너지 넘치는 밝은 미소로 애교를 발산하고 있다. 전소민은 촬영장 곳곳에서 앙증맞은 쌍브이 포즈를 취하는가 하면 자동차 창문에 수줍게 하트를 그리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햇살보다 더 화사한 전소민의 미소가 시선을 강탈한다. 전소민은 쉬는 시간에도 입꼬리를 하늘 높이 올린 채 스마일을 유지하고 있는 모습. 실제로 전소민은 장소를 불문하고 항상 촬영장에서 미소를 잃지 않아 스태프들 사이에서 ‘인간쏘타민’이라고 불린다고.

제작진은 “전소민은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중에서도 독보적”이라고 밝힌 뒤 “전소민은 촬영장에 도착하면 가장 크고 밝은 목소리로 활기차게 인사를 하는 등 밝은 에너지를 뿌린다. 항상 웃음을 잃지 않는 전소민 덕분에 현장 분위기도 최고다. 좋은 분위기가 작품에 고스란히 담겨 좋은 결과물이 나오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크로스’는 매주 월·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