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김숙-김준호-이기우, 구하라네 집 방문 “성공했구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올리브 '서울메이트'

사진=올리브 ‘서울메이트’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 구하라가 첫 조식을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서울메이트’에서는 게스트를 위해 이른 새벽 식사를 준비하는 구하라 하우스의 모습이 그려진다. 잠에서 덜 깬 듯 한 표정으로 조식을 만들기에 열중하는 구하라는 시종일관 털털한 면모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김숙, 김준호, 이기우의 특별한 구하라 집들이가 이어지며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스웨덴에서 온 세 자매와의 둘째 날 아침, 구하라는 퉁퉁 부은 얼굴로 주방에 들어서 눈길을 끈다. 레시피 검색만 무한 반복하는 것은 물론, 생각지도 못한 실수로 멘탈 붕괴에 빠지는 등 가식 없는 해맑은 일상으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 한류 스타의 음식을 처음 맛 본 게스트의 반응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어느새 한국에서의 마지막 저녁을 보내게 된 김숙과 필리핀 게스트의 이야기도 펼쳐진다. 쌍둥이 메이트와 평창 여행을 즐기고 돌아온 김숙은 고단함에도 불구, 위시리스트를 꼼꼼하게 살펴보며 따뜻한 맏언니의 포스를 발휘한다. 늦은 밤 게스트들에게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마련한 김숙과, 그런 김숙에게 줄 깜짝 선물을 손수 제작한 타샤, 프랑스의 돈독한 꿀케미가 훈훈함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김준호 하우스의 핀란드 누님 3인방은 한국 전통 뷰티 체험에 나선다. 각종 찜질부터 천연 마스크팩까지 색다른 경험을 한 마리아, 레일라, 리카는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리며 “브라보”를 외쳐 폭소를 유발한다고. 또한 ‘뼈그맨’ 김준호와 유쾌한 누님들, 여기에 후배 개그맨들이 함께하는 시끌벅적한 홈파티도 예고돼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