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X유이, 본격적인 계약 결혼 생활 돌입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데릴남편 오작두'/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데릴남편 오작두’/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에서 드디어 김강우와 유이가 계약 결혼 생활을 시작한다.

지난 주 방송된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비혼을 외치던 도시녀 한승주(유이)가 일련의 사건들을 겪게 되면서 산속에서 살아가던 자연인 오작두(김강우)를 데릴남편으로 들였다. 너무나 다르게 살아온 두 남녀가 어떤 계약 결혼 생활을 펼쳐나가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오늘(10일)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서로의 필요한 부분을 채워주는 ‘생활 공동체’ 부부로 결혼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그동안 혼자라서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함께 하게 되면서 한 발짝 더 가까워질 둘의 관계를 지켜보는 즐거움은 기대 이상의 재미를 안겨줄 것이다.

특히 이날 집안에서도 두려움을 느낀 한승주가 언제 어디서든 오작두의 존재를 확인하기 위해 모든 문을 개방하는 특단의 조치를 감행, 그의 개인적인 공간까지 오픈하려는 한승주와 그것만은 사수하려는 오작두의 한바탕 소동을 통해 파란만장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처럼 살아온 환경, 가치관은 정반대이기에 아직 모든 것이 서먹하고 불협화음을 내고 있는 한승주와 오작두가 과연 어떤 과정을 거쳐 서로에게 맞춰가게 될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10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