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우정’ 배정남, 부산 상남자의 반전 매력 ‘애교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정남/사진=KBS2 ‘1%의 우정’

배정남/사진=KBS2 ‘1%의 우정’

KBS2 ‘1%의 우정’ 대표 상남자 배정남이 ‘애교 정남’으로 파격 변신했다.

‘1%의 우정’은 99%의 서로 다른 두 사람이 1%의 우정을 만드는 리얼리티 예능. 지난 첫 방송에서는 안정환-배정남 커플이 급격히 가까워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오늘(10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배정남이 오직 안정환만을 향한 애교를 무한 폭발시켰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배정남은 걸죽한 사투리를 구사하는 상남자의 거친 이미지는 온데간데 없이 장난기 가득한 잔망스러운 모습이다. 이는 안정환과 펼친 축구 한 판에서 포착된 배정남의 모습으로 안정환과 눈이 마주치자마자 승부는 뒷전이라는 듯 애교를 발사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꿀이 뚝뚝 떨어지는 반달 눈웃음과 천진난만한 미소로 애교 퍼레이드에 시동을 걸고 있는 배정남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활짝 펴 보이며 익살스럽게 웃고 있는 것. 마치 까꿍을 하는 듯한 해맑은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웃게 만든다.

이에 그치지 않고 배정남은 촬영 내내 ‘안정환 껌딱지’로 변신해 그의 곁을 떠날 줄 모르며, 안정환만을 위한 애교를 폭발시켰다. 안정환 앞에서만 발동되는 ‘애교 정남’부터 ‘스윗 정남’ 모습에 MC 배철수-김희철과 스태프까지 깜짝 놀라 벌어진 입이 다물어질 줄 몰랐다고. 이에 ‘1%의 우정’을 발칵 뒤집어 높은 배정남의 반전 애교가 공개될 오늘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1%의 우정’은 오늘(10일) 오후 10시 45분에 2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