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故 조민기 빈소 마련 늦어져… 유가족·지인 등 조문객 발길은 계속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조민기,장례식장

9일 오후 세상을 떠난 배우 고(故)조민기의 빈소가 서울 광진구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성폭력 의혹에 휩싸인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조민기의 빈소가 9일 서울 광진구 건대병원 장례식장 204호에 마련되고 있다.

조민기는 이날 오후 4시쯤 서울 광진구 구의3동 대림아크로리버 지하주차장 옆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내 김 모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건국대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초 건국대병원 장례식장 104호에 빈소가 마련될 예정이었으나 유족들의 요청으로 변경됐다. 장례식장 관계자는 조민기의 사망 소식을 듣고 몰려든 취재진에게 “유족들이 취재진과 만나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카메라를 철수하고 장례식장을 나가달라”며 취재를 거부하기도 했다.

조민기의 아내와 가족은 따로 마련된 장소에서 장례를 준비했다. 이어 오후 9시쯤 빈소가 마련되기 시작했고 유가족과 지인 등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오후 10시 25분께에는 고인의 아들이 군복을 입은 채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섰다. 장례식장 관계자는 “장소가 협소해 빈소 마련이 늦어지고 있다”며 “발인일도 아직 논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조민기는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 재임 시절 제자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이후에도 성폭력 관련 폭로들이 이어졌으며, 오는 12일 충북지방경찰청에 소환돼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찰은 이날 조민기의 사망을 확인한 후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