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킨라빈스, 이벤트 홍보에 故조민기 문자 사용해 논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배스킨라빈스 공식 SNS

사진=배스킨라빈스 공식 SNS

아이스크림 카페 배스킨라빈스가 이벤트 홍보를 위해 고(故) 조민기의 문자메시지를 인용했다가 물의를 빚었다. 홍보사 측은 홍보 페이지를 삭제하고 사과했다.

배스킨라빈스 측은 최근 미러볼 증정 행사를 홍보하면서 공식 SNS에 내적댄스 “너무 많이 흥분” “몹시 위험”이라는 문구를 썼다. 고 조민기가 성추행 피해 여성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의 일부를 인용한 것이다.

논란이 커지자 홍보대행사는 9일 해당 홍보 페이지를 삭제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비알코리아(주)는 “콘텐츠에 적절치 못한 단어들이 포함된 것은 충분히 확인하지 못하고 게시해 관련자들께 상처를 드리고 물의를 빚은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일에 대해 회사 차원에서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총체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재점검하고 개선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조민기는 교수로 재직 중이던 청주대학교 연극영화과 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오는 12일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었으나 9일 사망했다. 경찰은 조민기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