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조민기, 타살 흔적 無…유서 유무 확인 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조민기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조민기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경찰이 고(故) 조민기의 사망 현장에서 타살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그가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서울광진경찰서는 9일 오후 6시 30분경 조민기가 심정지 및 호흡정지 상태로 발견된 아파트 지하 창고 1차 감식을 마치고 검안에 들어갔다. 광진서 관계자는 “타살의 흔적은 없었다”면서 “자살로 추정하고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유서 유무를 확인 중이다. 자택 등은 유족의 동의를 받고 살펴볼 계획이다”라며 “부검 여부는 현재 단정적으로 말할 수 없다. 검안과 조사 결과, 유족의 의사가 나와야 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검안, 유족 진술, 행적 조사 등을 마친 뒤 조사 내용을 종합해 수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조민기는 이날 오후 4시 3분경 서울 광진구 구의동 모 아파트 지하 창고에서 심정지 및 호흡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아내가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빈소는 건국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될 전망이다.

조민기는 청주대학교 재직 시절 제자들을 수차례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오는 12일 경찰에 출두해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조민기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