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의 데이트’ 김아랑 선수 “‘아랑해요’ 신조어 알고 있다…유명세 실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사진=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아랑 선수가 깜짝 등장했다.

9일 오후 방송된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금요일 코너 ‘이종훈 평론가의 스포츠 휴지통’에서 DJ 지석진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활약한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아랑 선수와 전화 통화를 했다.

이날 김아랑 선수는 곽윤기를 가장 친한 선수로 꼽았다. 이어 김예진 선수를 제일 귀여운 후배로 언급하며 “끼가 많아서 춤도 잘 추고 노래도 잘한다. 웃기고 흥이 많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생긴 ‘아랑해요’ ‘아랑스럽다’ 등 신조어를 잘 알고 있다며 최근 유명세를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아랑 선수는 ‘본인의 기사를 찾아보느냐’는 질문에 “자주 이름을 검색하지는 않지만 기자회견 인터뷰 일정이 있으면 읽어본다. 혹시 다르게 전달될 수 있을까 하는 마음에 찾아본다”고 답했다.

김아랑 선수는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좋은 모습을 보여 줄 수 있었다”며 “더욱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는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