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밥남2’ 셰프 최현석, 반려견 뚜이와 알래스카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채널A '개밥 주는 남자2'

사진=채널A ‘개밥 주는 남자2’

채널A ‘개밥 주는 남자 시즌2’에 최현석 셰프와 반려견 뚜이가 돌아온다.

지난 2월 셰프 최현석은 뚜이와 함께 알래스카행을 결심했다. 눈을 좋아하고, 뛰는 것을 좋아하는 반려견 뚜이를 위해서였다.

최현석 셰프와 뚜이는 수개월의 연습을 거친 끝에 드디어 ‘개 썰매 천국’ 알래스카로 떠난다. 하지만 뚜이와의 동반 해외 출국은 시작부터 쉽지 않다. 출입국에 필요한 서류 등 준비해야 할 것이 산더미이기 때문이다. 비행 중 수화물 칸에서 장시간을 견뎌야 할 뚜이 걱정에 최현석은 잠을 못 이룰 정도다.

최현석은 10시간의 비행 후 경유지인 시애틀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뚜이를 찾으러 간다. 그런데 그의 얼굴은 곧 사색이 되어버린다. 공항에서 뚜이를 픽업해 줄 담당자를 만나지 못한 것. 다음 비행시간까지 2시간 30분이 남은 촉박한 상황에서 최현석은 뚜이를 찾아 온 공항을 헤매게 된다.

시애틀 공항에서 사라진 뚜이의 행방은 10일 오후 10시 50분에서 밝혀진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