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X조세호, 인면조X황진이로 변신 ‘시선강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사진=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유재석-조세호가 인면조와 황진이로 변신해 환상의 춤판을 펼친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은 ‘보고 싶다 친구야!’특집으로 꾸며진다. ‘보고 싶다 친구야!’는 SNS 메신저에 모인 ‘랜선친구들’의 미션에 따라 ‘무한도전’ 멤버들이 봄나들이는 떠나는 방식이다. 미션은 각 멤버들의 ‘랜선친구들’이 보고 싶은 모습들을 투표로 결정한 후 이를 멤버들이 직접 수행하게 된다.

공개된 사진 속 유재석과 조세호의 보기만 해도 빵 터지는 충격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유재석의 얼굴은 온갖 낙서로 가득한 것은 물론 그의 헤어와 스타일은 국사책 속의 ‘농민봉기’ 현장의 한 장면을 떠오르게 만들어 시선을 뗄 수 없게 한다. 그는 금방이라도 날아갈 듯한 섬세한 날갯짓을 선보이며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인면조’로 변신했다.

이어 조세호는 아리따운 한복 자태를 뽐내는 황진이로 변신해 유재석과 함께 환장의 커플 비주얼을 뿜어내고 있다. 가채를 올리고 핑크빛 한복에 맞춘 립스틱으로 한껏 꾸며 아름다움을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든다. 특히 유재석은 조세호가 켠 가야금 선율에 맞춰 “새가 날아든다~ 온갖 잡새가 날아든다~”라며 ‘새타령’을 불렀고 시도 때도 없이 ‘인면조’ 춤판을 벌이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강렬한 ‘형님셔츠’로 멋을 부린 하하와 천하장사 샅바패션을 한 박명수-정준하-양세형의 모습까지 공개돼 과연 이들이 ‘랜선친구들’에게 어떤 미션을 받았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며 이번 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무한도전’은 오는 10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