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사랑 “허경영과 결별? 엊그제도 통화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최사랑,허경영,기자회견

가수 최사랑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르와지르호텔에서 열린 ‘허경영과의 열애설에 관한 입장표명’을 위한 기자회견에서 허경영과의 결별을 부인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최사랑이 허경영 민주공화당 전 총재와의 결별을 부인했다.

최사랑은 9일 서울 명동 르와지르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경영과의 열애설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1월 열애설이 불거졌다. 당시 허경영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최사랑은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현재 결별한 것이냐는 물음에는 “(허경영과) 엊그제 전화 통화를 했다. 일반 연인처럼 대화했다”고 답했다.

최사랑은 허경영이 자신을 “이상하고 나쁜 여자로 매도했다”며 “(허경영은) 같이 살고 있을 때도 사람들에게 자신이 혼자 산다고, 금욕주의·독신주의라고 했다. 자신이 메시아라 여자가 있으면 안 된다는 이상한 논리를 펼쳤다. 결별은 그 분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