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10일 강남서 세 번째 버스킹 개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톤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빅톤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이 오는 10일 오후 3시 서울 강남 M스테이지에서 ‘빅톤 버스킹 프로젝트(VICTON BUSKING PROJECT)’의 세번째 공연을 펼친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빅톤 버스킹 프로젝트’는 오는 11일 공연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11일 공연 장소는 오늘(9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멤버들이 직접 공개할 예정이다.

빅톤은 앞서 서울 신촌 유플렉스, 경기도 고양 스타필드에서 각각 버스킹을 열고 수백여 명의 팬들과 만났다. 공연마다 화려한 퍼포먼스와 팬서비스를 선보였다. 특히 스타필드 버스킹에서는 고양시의 마스코트 ‘고양고양이’와 함께한 이색 이벤트로 화제를 모았다.

빅톤은 지난해 11월 미니앨범 ‘From. VICTION’의 타이틀곡 ‘나를 기억해’로 활발히 활동했다. 현재 휴식기를 갖고 다음 앨범 작업에 전념 중이다. 공백기 동안에도 자작곡과 커버곡을 꾸준히 공개하는 등 음악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