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형사”… ‘작신아’ 강지환, 연쇄살인마 수사 2라운드 ‘돌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신아' 강지환/ 사진제공=3HW COM

‘작신아’ 강지환/ 사진제공=3HW COM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이 환골탈태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강지환은 지난 3일 첫 방송된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과학 수사의 화신’ 천재인 역을 맡아 증거-팩트-논리로 사건을 물 샐 틈 없이 추적하는 모습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연쇄살인마 한상구(김동영)를 체포한 후 피의자의 입을 열게 할 ‘스위치’를 찾기 위해 치열한 심리 싸움을 벌이는 한편, 실종 128일 만에 살아 돌아온 이엘리야(백아현)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꼼꼼히 따져보며 추리를 펼쳐내는 모습으로 엘리트 형사의 면모를 드러냈다.

무엇보다 천재인은 자신의 여동생 천수인(홍서영)이 한상구에게 살해당한 모습을 목격하자 처절한 눈물을 보였던 바 있다. 이후 독기를 가득 품은 천재인은 노숙인으로 위장해 2년 동안 한상구를 쫓고 있었다.

이와 관련 천재인이 노숙인 생활을 청산하고 경찰로 화려하게 복귀하는 모습이 담겨 관심을 끌어올렸다.

천재인은 제복을 착용한 채 모자, 선글라스까지 장착하며 경찰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마치 만화에서 찢고 나온 듯한 모습으로 경찰청 사무실에 도착해 당당한 걸음걸이로 복귀를 알렸다. 자리에 도착한 천재인이 ‘훈남 미소’를 발사하자 동료 형사들이 탄성을 지르는 것은 물론, 막내 형사 김단(김옥빈)은 믿을 수 없다는 듯 넋 놓고 바라보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노숙 생활 중이던 천재인이 어떻게 다시 경찰로 복귀할 수 있던 것인지, 해당 장면의 전말에 호기심이 증폭됐다.

촬영 현장에서 강지환은 덥수룩한 차림의 ‘노숙 천재인’과는 180도 다른샤프해진 모습을 선보여 스태프들로부터 뜨거운 환호를 이끌었다. 복도 끝에서 사무실로 당당하게 들어오는 장면에서는 마치 런웨이에 선 모델을 보는 듯 했다. 이에 김옥빈은 ‘꽃받침 포즈’로 화답하며 촬영에 재미를 더했다. 형사들이 모두 모인 이날 촬영은 배우들의 연기 열전과 신들린 애드리브가 이어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마무리됐다.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천재인의 드라마틱한 변화를 보여줄 것”이라며 “천재인이 경찰로 전격 복귀하게 되면서 연쇄살인마 한상구에 관한 숨 가쁜 ‘2라운드 수사’가 본격적으로 펼쳐지게 되니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 3회는 오는 3월 1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