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여성 스태프 성폭행…임신·유산까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BC '아침발전소' 방송화면

사진=MBC ‘아침발전소’ 방송화면

김기덕 감독이 배우뿐만 아니라 여성 스태프까지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피해 여성 스태프 중에는 임신과 유산을 한 사람까지 있다는 주장이다.

과거 김 감독 작품에 조감독으로 참여했다는 영화계 관계자는 9일 MBC ‘아침발전소’와 전화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관계자의 제보에 따르면 김 감독은 ‘소통의 일부’라는 이유로 여성 스태프를 모텔로 불러내 성관계를 갖고 변태적인 행위를 요구했다. 해당 여성은 제보자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이 관계자는 “나도 해결 방법을 찾을 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기에 주저했다. 이후 해당 스태프를 현장에서 볼 수 없었다. 피해 여성과 상담했다는 사실을 김 감독이 알게 된 뒤 나도 모멸감을 느끼는 상황에 처했다. 이후 김기덕 영화에 참여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당사자에게 직접 들은 얘기는 아니지만 한 여성 스태프가 김기덕 감독 때문에 임신하고 낙태하기도 했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폭로해 파장이 예상된다.

이 관계자는 “(김 감독은)영화 작품 현장에서 신이었다”며 “수많은 스태프들이 그를 옹호하고 떠받드는 분위기에서 문제 제기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