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산들 측 “‘아이돌 미투’ 가해자 아니다..허위사실 유포에 강경대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b1a4,산들,쇼케이스

그룹 B1A4 산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비원에이포(B1A4)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가 9일 ‘아이돌 그룹 가수에게 6년 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글에 대해 “우리 소속 가수가 전혀 아니다”고 밝혔다.

W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우리처럼 전혀 연관 없는 피해자가 발생하는 일이 다시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매체는 ‘현역 아이돌 가수에게 6년 전 치욕스러운 성폭행을 당했다. 제대로 된 사과를 받지 못했다. 가해자의 거짓 소문에 힘든 나날을 보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를 내보냈다. 가해자를 두고 ‘2010년대 초반 데뷔한 아이돌 그룹의 보컬로, 음악 프로그램에서 실력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해 산들이 아니냐는 추측이 쏟아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