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주노플로 지원사격’, 피처링·뮤비·美공연까지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

박재범(왼쪽)과 주노플로 / 사진제공=필굿뮤직

래퍼 주노플로가 가수 박재범과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

MNET ‘쇼미더머니6’에서 활약한 주노플로는 오는 13일 첫 번째 EP 앨범 ‘Only Human’을 발표한다. 이번 앨범은 아티스트이자 인간으로 느낀 그만의 철학적인 감정을 해석한 자전적 음반이다.

특히 ‘쇼미더머니6’에서 주노플로와 함께 팀을 이뤘던 박재범은 타이틀곡의 피처링부터 뮤직비디오 출연까지 적극 지원했다. 박재범 외에도  같은 소속사인 가수 타이거JK, 윤미래, 블랙나인은 물론 래퍼 해쉬스완도 피처링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주노플로의 타이틀곡 ‘Grapevine (포도주)’는 남녀간의 오해를 풀고 사랑하자는 의미를 담은 재즈 힙합 트랙이다. 멜로디 메이킹은 소프트한 알앤비로 잘 알려진 싱어송라이터 샘 옥이 맡았다. 주노플로는 깊이 있는 메시지와 언어유희가 담긴 래핑을 선보였고 박재범은 로맨틱한 보컬로 곡의 매력을 더했다.

주노플로는 새 음반 발매를 시작으로 해외 활동에도 시동을 건다. 그는 이달 중 미국 텍사스에서 개최되는 뮤직 페스티벌 ‘SXSW 2018’ 무대에도 오를 예정이다. 이 공연에서도 주노플로와 박재범은 동반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미국 LA 출신인 주노플로는 ‘쇼미더머니5’에서 주목을 받은 뒤 시즌6에서도 ‘우승후보’로 활약하며 힙합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데뷔 싱글 ‘데자부(Deja vu)’로 활동을 시작한 그는 이미 인정받은 랩 실력 뿐만 아니라 숨겨뒀던 보컬리스트로서의 가능성도 보여줬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