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 인터뷰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시청률 소폭 상승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김어준(위), 노선영 선수/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김어준(위), 노선영 선수/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SBS 시사 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소폭의 시청률 상승을 보였다.

9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1부 5.3%, 2부 4.4%(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지난주 대비 1부와 2부 각각 1%P, 0.4%P 상승한 기록이다.

이날 방송에는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팀 추월 종목에 참가했다가 ‘왕따’ 논란에 휩싸인 노선영 선수가 출연했다. 노 선수는 빙상연맹 내 차별과 특혜를 폭로하고 “모든 선수들에게 공평한 기회가 주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는 1부 5.5%, 2부 4.9%의 시청률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를 앞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