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우리가 몰랐던 나경원·박영선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국회의원 나경원(위), 박영선/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국회의원 나경원(위), 박영선/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8일 tvN 토크쇼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두 사람은 직업에 가려진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 시청자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MC들은 평소 정치인에게 궁금했던 것을 쏟아냈다. 김희철이 선거 유세 때 백화점에 가지 않는 이유를 묻자 나 의원은 “백화점 유세는 선거법 위반”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래게 했다. 박 의원은 유세를 위해 악수하다가 어깨가 빠진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개인기도 만나볼 수 있었다. 나 의원은 기타를 부르며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불렀다. 어설픈 솜씨로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박 의원은 “대학가요제에서 예선에 통과한 적 있다”며 수준급 피아노 연주 실력을 보여줘 감탄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이 털어놓은 여성 정치인으로서의 고충에 MC들의 관심이 쏠렸다. 나 의원은 “화려한 색의 옷을 입고 왔을 때 핀잔을 들었던 적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여성의원의 수가 17%이다”라며 “정치세계가 확 열려있다고 보기는 힘들다”라고 전했다.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