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출신 제작자 ‘미투’… “성폭력”vs”합의 관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사진=SBS ‘8뉴스’ 방송화면

트로트가수 출신 음반 제작자 A씨에 대한 ‘미투(Me Too)’ 폭로가 나왔다.

8일 SBS ‘8뉴스’는 A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작사가 이 모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 씨는 2014년 함께 음반 작업을 하던 A씨에게 수차례 성추행 당하고 성폭행까지 당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정신과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는 이 씨는 최근 미투 운동을 보고 용기를 냈다. “40년 동안의 작가 생활이 끝난다 하더라도 망설일 때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이다.

‘8뉴스’에 따르면 A씨는 신인가수의 음반을 잇달아 히트시켜 입지가 탄탄한 제작자다. A씨는 이와 관련해 ‘8뉴스’에 처음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하다가 합의 아래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피아노를 치면서 작업하다 보니 스킨십이 있을 수도 있다”며 뒤늦게 문제를 삼는 이 씨가 제정신이 아니라고도 했다. A 씨는 이 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