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혜영 “용감하고 외롭게 자란 이보영, 허율의 진짜 엄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마더’ 이혜영이 “이보영이 허율의 진짜 엄마”라고 말했다.

8일 오후 방송된 tvN ‘마더’에서는 영신(이혜영)이 현진(고보결)과의 인터뷰를 자청했다. 영신은 인터뷰를 결심한 계기에 대해 “우리 수진(이보영)이가 어떤 아이인지 엄마로서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수진이는 가정폭력 때문에 친 엄마가 키울 수 없어 보육원에 버려졌다”며 “누구보다 자존심이 강하고 누구에게도 굽히지 않는 개성을 가진 아이였다. 이렇게 저렇게 키워보려고 했지만 소용 없었다. 수진이는 보육원 앞 나무 아래 혼자 버려졌을 때 그때 자기의 그 모습을 늘 기억하고 있었다. 그 모습 그대로 혼자 스스로 용감하게 외롭게 가난하게, 그렇게 컸다”고 전하며 울컥했다.

영신은 수진이 혜나(허율)를 데려다 키운 데 대해 “그런 수진이가 다른 아이한테 손을 내민 것은 처음”이라며 “자기 배로 낳아야만 엄마가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건 아니다. 여자가 엄마가 된다는 것은 다른 작은 존재한테 자기를 다 내어줄 때다. 혜나 엄마(고성희)는 낳기만 낳았지 엄마가 아니다. 우리 수진이가 진짜 엄마”라고 힘줘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