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최윤영VS최수린, 구원과 3자대면 할까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전생에 웬수들’ 최윤영과 최수린이 구원과 3자대면 하게 될까.

8일 오후 방송된 MBC ‘전생에 웬수들’에서 민지석(구원)이 오사라(금보라)에게 반항하기 위해 가출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최고야(최윤영)는 민지석에게 “어머니를 미워하지 말라”고 말했다. 우연히 두 사람의 대화를 듣게 된 오사라는 최고야의 진심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민지석은 귀가를 약속했고 최고야와 함께 저녁을 먹으러 갔다. 같은 시각 오나라(최수린)는 민지석의 여자친구를 위해 꽃바구니를 만들어 변호사 사무실로 갔다.

민지석에게 전화를 건 오나라는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꽃바구니를 맡겨두겠다고 했다. 이를 전해 들은 최고야는 “같이 식사하시라고 하라”고 제안했다. 오나라도 이를 수락했다.

다시 없을 악연으로 엮인 최고야와 오나라는 서로의 존재를 모른 채 민지석에게 소중한 존재를 만난다는 생각에 설레어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